본문 바로가기

현재의 나

20대의 마지막

특별한건 아무것도 없다.

지금 느끼는 이 감정도 단지 연말에 느끼는 것과 동일할뿐.

20대가 될때는 희망이 가득하지만 30대가 될때는 절망이 온다고 했던가.

나에겐 20대나 30대나 느낌이 별로 다르지 않군.

살아오면서 하나하나에 의지와는 상관없이 너무 의미를 부여했던건가.

몇시간 안 남았지만 특별한건 아무것도 없다는게 나름 안습이다.

그냥 오늘이 지나면 내일이 온다는 매일매일의 진리가 중요한거지?

에이 이렇게 생각해도 저렇게 생각해도 그냥 우울하구나.

몬말인지 하나도 모르겠다.

'현재의 나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기사식당  (0) 2007.01.04
진지함  (0) 2007.01.02
20대의 마지막  (0) 2006.12.31
명절이나 연말이 되면....  (0) 2006.12.29
맞긴한데 벌써 이정도까지인가?  (0) 2006.12.29
구글 애드센스 달다 ㅜㅜ  (2) 2006.12.28