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 바로가기

현재의 나

오랜만의 밤샘

계획에도 없던 밤샘이다

그냥 맘 맞는 친구들끼리 바로 연락해서 모여서 레이스로 밤샘....

마치 중3때로 돌아간듯한...틀린건 술담배의 자유와 액수가 커진정도 ㅋㅋ

서로 빈정대고 갈구고 욕하고....그런데도 참 시간가는 줄 모르고 재밌는 시간이었다

다들 돌아가고 새벽부터 청소를 하는 기분이 몹시 불편했지만 그것을 능가하는 내돈 내돈! 아까운 내돈 ㅜㅜ

아 새벽공기 정말 춥다

'현재의 나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히키코모리  (0) 2006.12.06
압박의 일주일 ㅜㅜ  (0) 2006.12.04
오랜만의 밤샘  (0) 2006.12.03
가계부를 써볼까?  (1) 2006.11.29
아 들을 노래가 없어  (1) 2006.11.28
스타 OTL  (0) 2006.11.26